CNN, 2차 북미정상회담 후보지 ‘방콕·하노이·하와이’… 美시찰팀 파견 - 서울와이어
CNN, 2차 북미정상회담 후보지 ‘방콕·하노이·하와이’… 美시찰팀 파견
CNN, 2차 북미정상회담 후보지 ‘방콕·하노이·하와이’… 美시찰팀 파견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1.08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후보지로 태국 방콕과 베트남 하노이, 미국 하와이 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베트남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 유치 의사를 밝힌 가운데 7(현지시간) CNN은 태국 방콕과 베트남 하노이, 미국 하와이 등이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CNN백악관 관계자가 최근 이들 3곳을 방문했다유력한 후보지로 떠오르고 있지만 북측에 제시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후보지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태국과 베트남은 북한과 각각 국교를 맺고 있어 잠재적 후보로 거론돼 왔다.

 

전날 북한과 2차 정상회담 개최지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밝힌 트럼프 대통령은 머지않아 (장소가)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미 후보지 3곳에 조사팀을 파견하는 등 후보지 선정 준비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 행정부 내부 검토 단계여서 북한 측에 전달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강한 의욕을 보이고 있지만 비핵화 등 북한과의 협상이 진전되지 않고 있다면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북한과의 회담도 성사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CNN 역시 개최 장소와 날짜를 정하려면 실무 차원의 협의가 필요하지만 비건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만남이 실현될지는 아직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