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창업자 故 유일한 박사 47주기 추모식 - 서울와이어
유한양행 창업자 故 유일한 박사 47주기 추모식
유한양행 창업자 故 유일한 박사 47주기 추모식
  • 이방원 기자
  • 승인 2018.03.1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방원 기자]유한양행 창업자인 故 유일한 박사의 제 47주기 추모식이 지난 9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유한대학의 유일한 기념관에서 열렸다.

 

유한양행과 유한재단·유한학원이 9일 故 유일한 박사의 제 47주기 추모식을 진행했다.

이날 추모식에는 이정희 사장을 비롯한 유족 및 유한재단, 유한학원, 유한 가족사 임직원과 재학생 등 600 여 명이 참석했다.


유한양행 임직원들은 행사에 앞서 유일한 박사의 묘소인 유한동산에서 묵념과 헌화를 했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은 추모사에서 "뜨거운 애국애족의 정신으로 유한양행을 설립한 유일한 박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기업경영의 참뜻을 가르쳐 주셨다"며 "온 생애를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과 봉사의 삶을 살다 가신 박사님의 철학과 실천의지를 오늘에 되살려 새롭게 조명하고 더욱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우리의 사명이며, 박사님께서 남기신 교훈을 가슴 속에 품고 한결 같은 마음으로 실천해 나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유한양행과 유한재단·유한학원은 매년 유일한 박사의 기일에 추모행사를 갖고, 이를 통해 창업 당시부터 계승해 온 유일한 박사의 애국애족 정신과 숭고한 기업이념을 되새기고 있다.

 

故 유일한 박사는 1926년 '건강한 국민만이 주권을 되찾을 수 있다'며 제약회사 유한양행을 창립해, 1971년 3월 11일 작고할 때까지 유한학원과 유한재단을 설립하는 등 기업이윤의 사회환원과 사회봉사 정신을 몸소 실천해 왔다고 알려져 있다.

 

welcome_one@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