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롯데, 유통부문 CEO 현장경영 공들이는 이유 - 서울와이어
위기의 롯데, 유통부문 CEO 현장경영 공들이는 이유
위기의 롯데, 유통부문 CEO 현장경영 공들이는 이유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8.03.1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점포 방문 등 실적개선 위한 '소통' 행보 나서
왼쪽부터 이원준 롯데그룹 부회장,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 강종현 롯데슈퍼 대표.
왼쪽부터 이원준 롯데그룹 부회장,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 강종현 롯데슈퍼 대표.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롯데그룹 유통부문 CEO들이 현장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동빈 회장이 강조하던 ‘현장중심의 경영철학’을 이어 현장에서 답을 얻을 수 있다는 ‘우문현답(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는 것.


롯데그룹 관계자는 "(유통부문 CEO들이)영업현장 수시 방문, 신규사업 점검, 기관투자자 설명회 등 다양한 부분에서 발로 뛰고 있다"며 "이러한 현장경영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 효과, 백화점 등 유통 현장에서의 실적개선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13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그룹내 유통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이원준 부회장은 그룹에 닥친 어려움을 현장경영으로 극복하기 위해 수시로 계열사를 찾아 다니며 임원간담회를 진행하고, 지난 3월초부터는 대구·부산을 시작으로 전국을 권역별로 순회하며 현장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고 있다.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는 취임 직후부터 현장 경영을 중시하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직원들과의 소통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실제로 지난 2월 초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평창과 강릉에 운영중인 ‘올림픽 스토어’를 방문한 데 이어, 설 연휴도 반납하고 다시 현장을 방문해 근무중인 직원들과 1박 2일 동안 소통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특히 강 대표는 현장에서 긴박하거나 즉시 시행할 필요가 있는 경우 최종 보고 전이라도 과감히 실행에 옮길 것을 주문하고 있다. 롯데쇼핑 수장으로서 기관투자자들을 직접 만나 현재 처해있는 상황에 대해 적극적으로 어필하고, 각 사업부의 전략에 대해 설명하는 등 예전과 다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 역시 현장 경영에 답이 있다고 판단해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을 제외한 날을 현장 근무의 날로 정하고 직원들이 현장에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김 대표 자신도 파트너사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지역을 가리지 않고 파트너사 사업장과 산지 등을 방문해 현지 목소리를 듣고 있으며, 지역점포도 방문해 직원들의 고충을 직접 듣는 등 솔선수범하고 있다.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는 매주 5~6곳 매장을 찾아 고객접점에 있는 직원들의 의견을 듣고 현장영업에 도움이 되는 시스템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바꿔가고 있다. 실제로 이 대표는 프리미엄 상품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는 현장 의견을 반영해 프리미엄 상품 소싱을 크게 늘리고 각 매장별로 지역특성에 맞는 MD구성을 대폭 확대한 바 있다.


선우영 롭스 신임 대표,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 강종현 롯데슈퍼 대표 등도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내부 정책에 반영하는 등 적극적인 현장경영을 꾸려나가고 있다. 이중 강 대표는 현장방문을 통해 상권 특화 매장을 구상, 뉴컨셉트 리뉴얼 매장을 통해 기존 매장 대비 40% 이상 매출 신장 등 성과를 낸 바 있다.


롯데그룹 유통부문 이원준 부회장은 “최근 롯데그룹 안팎의 어려운 환경과 상황에 대해 활발한 현장경영을 통한 책임 경영으로 난국을 해결해 나가도록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특히 계열사들의 모든 역량을 투입해 유통부문의 조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ora@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