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빅데이터 마케팅, "블루 이커머스" 눈길 - 서울와이어
현대차 빅데이터 마케팅, "블루 이커머스" 눈길
현대차 빅데이터 마케팅, "블루 이커머스" 눈길
  • 편집국
  • 승인 2017.04.1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몽구 창저우공장 준공.png
▲ 현대자동차㈜는 18일(현지시간) 중국 허베이성(河北省) 창저우시(滄州市)에서 연산 30만대 규모의 창저우공장 준공식 행사를 개최하며 중국 현지 시장 공략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창저우공장의 첫 번째 생산 모델인 위에나에 기념 사인을 하고 있다. ㅣ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18일(현지시간) 중국 창저우공장을 준공한 가운데 중국 공략의 일환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블루 이커머스(Blue Ecommerce)가 눈길을 끌고 있다.

베이징현대 장원신 총경리는 ‘블루 멜로디(Blue Melody)’로 명명된 ‘6대 신(新) 미래 전략’을 발표하면서 블루 이커머스(Blue Ecommerce)를 꺼내들었다.

현대차가 명명한 디지털 마케팅기법으로 방대한 고객 정보를 체계적으로 분석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디지털 마케팅을 전개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전시 ▲상담 ▲구매 ▲서비스 ▲중고차 거래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고객 개개인별 맞춤형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제공함으로써 고객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경쟁업체에서도 아직 본격적으로 시도되지 않은 선도적 마케팅이다. 현대차는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고객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브랜드 가치를 적극적으로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와함께 차량용 IT 서비스도 대폭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중국 시장에서도 커넥티드카를 화두로 차량용 IT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 같은 차량용 IT 서비스 강화를 위해서 전화, 문자, 음악 등 여러 기능을 차량 시스템과 연동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애플 카플레이와 바이두 카라이프를 주요 차종에 확대 적용함으로써 신개념의 고객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도어 및 트렁크 개폐, 엔진 시동 등이 원격으로 가능한 스마트밴드형 자동차 키 ‘H-Band’를 위에나에 처음 적용하는 등 운전자와 자동차의 통합 스마트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와이어 김 민기자]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